상단 2단 배너 01상단 2단 배너 02하단이벤트배너 01하단이벤트배너 02배송조회가입하러가기적립금확인하기sns 배너sns 배너sns 배너sns 배너

전체상품목록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 채소/곡물/산채약초씨앗
  • 야생화/관상화/허브씨앗
  • 수목/과수/잔디씨앗
  • 새싹/샐러드(베이비)씨앗
  • 새싹재배기/텃밭세트
  • 비료/상토/친환경보호제
  • 스프링쿨러(종류별)/베이스
  • 수도용호스/피팅부품/셋트
  • 펌프용 배관부속자재
  • 점적호스/분수호스
  • 분무기/스프레이 건/릴카트
  • 원예조경자재/농기구

커뮤니티 리스트

  • 공지사항
  • 일반종자/모종/텃밭
  • 자료실(씨앗/묘목)
  • 자료실(비료)
  • 상품자료(관수자재)
  • 문의게시판
  • 한줄메모
  • 이용안내 FAQ
현재 위치
  1. 게시판
  2. 일반종자/모종/텃밭

일반종자/모종/텃밭

채소/잡곡/꽃/허브/잔디/베란다텃밭가꾸기 등 자료실입니다

게시판 상세
제목 미국, 장바구니 부담에 텃밭 인기
작성자 김주태 (ip:)
  • 작성일 2013-07-14
  • 추천 추천하기
  • 조회수 1124
평점 0점

 

미국, 장바구니 부담에 텃밭 인기

한국일보 | 기사입력 2008.05.17 03:21


식료품 가격과 유가 상승으로 미국 주부들 사이에서 채소 재배 붐이 일고 있다.

미 일간지 크리스천사이언스모니터(CSM)는 전세계적으로 식료품과 석유 가격이 급등하면서
많은 미국인들이 자신이 먹을 채소를 뒤뜰에 직접 재배하고 있다고 15일 보도했다.
채소씨앗과 과일 묘목 등을 뒤뜰 정원에 정성껏 심고 길러 자급자족하는 모습이
유행처럼 번지고 있는 것.

버몬트주 버링튼에 있는 국가원예협회의 수석원예가 찰리 나르도치씨는
"채소 재배 열풍이 불고 있다"면서 "최근 식료품 가격 상승 등 경제적인 이유로
이러한 현상이 나타나고 있다"고 설명했다.

원예기자협회의 설문에 따르면 뒤뜰을 가진 미국인의 39%가 올해 채소를 재배할 계획이라 대답했다.
잔디, 일년생 식물, 다년생 식물에 이어 4위였던 채소 원예 선호도도 2위로 뛰어올랐다.

도시의 각종 원예센터들은 이러한 추세를 반영, 여름 특별 강좌를 개설했다.
원예수업을 듣고자 찾아오는 사람들의 발길이 끊이지 않아 몇몇 센터에서는
서둘러 추가 강좌를 개설하기도 했다.
채소원예뿐 아니라 병아리를 기르는 방법을 가르쳐 주는 수업도 인기다.

CSM은 최근 몇 년 동안은 식품안전에 대한 우려와 유기농 식품에 대한 수요가
채소재배 증가의 주요 원인이었다면 이제는 물가 상승으로 인해 크게 불어난
가계 예산이 그 자리를 대신하고 있다고 분석했다.

김민영 인턴기자(서강대 신문방송3학년)
ⓒ 인터넷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인터넷한국일보는 한국온라인신문협회(www.kona.or.kr)의 디지털뉴스이용규칙에 따른 저작권을 행사합니다 >

첨부파일
비밀번호 수정 및 삭제하려면 비밀번호를 입력하세요.
관리자게시 게시안함 스팸신고 스팸해제
목록 삭제 수정 답변
댓글 수정

비밀번호 :

수정 취소

/ byte

비밀번호 : 확인 취소